작성일 : 19-02-12 00:43
[EPL현장리뷰]'손흥민 2골-1도움' 토트넘, 에버턴에 완승
 글쓴이 : 나민돌
조회 : 16  

[EPL현장리뷰]'손흥민 2골-1도움' 토트넘, 에버턴에 완승


손흥민이 골을 넣은 뒤 토트넘팬들을 향해 '하트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구디슨파크(영국 리버풀)=이건 스포츠조선닷컴 기자 [구디슨파크(영국 리버풀)=이건 스포츠조선닷컴 기자]손흥민(토트넘)이 시즌 7~8호골을 터뜨렸다. 어시스트도 하나 추가했다. 토트넘은 리그 4연승을 달렸다.

토트넘은 23일 오후(현지시각) 영국 리버풀의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2018~2019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8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6대2로 승리했다. 손흥민을 비록해 델레 알리, 해리 케인,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모두 골을 집어넣었다. 토트넘은 승점 42로 3위까지 뛰어올랐다.

AFP연합뉴스 ▶에버턴, 잠자는 토트넘을 깨우다

선제골은 에버턴이었다. 토트넘에게 점유율을 내준 상황이었다. 한 번의 역습으로 골을 만들어냈다. 전반 21분이었다. 2선에서 날카로운 패스가 들어갔다. 칼버트-르윈이 볼을 잡았다. 바로 패스했다. 반대편에서 달려들던 월콧이 마무리했다.

이 골로 토트넘 선수들이 깨어났다. 6분 뒤 동점골을 만들었다. 손흥민이었다. 하프라인에서 케인이 볼을 잡았다. 손흥민을 향해 볼을 띄워찼다. 주우마와 픽포드 골키퍼가 볼처리를 서로 미뤘다. 이 틈을 손흥민이 파고들었다. 볼을 낚아챘다. 텅빈 골문을 향해 슈팅, 골을 만들어냈다. 시즌 7호이자 리그 4호골이었다.

AP연합뉴스 ▶토트넘의 맹폭

토트넘은 계속 공세를 펼쳐나가다. 전반 35분 알리가 추가골을 넣었다. 문전 안에서 손흥민이 슈팅했다. 이를 픽포드 골키퍼가 쳐냈다. 튕겨나온 볼을 알리가 달려들어 슈팅, 골네트를 갈랐다.

전반 42분 이번에는 케인이 골을 넣었다. 프리킥이었다. 트리피어의 슈팅이 낙차크게 휘어졌다. 픽포드가 쳐냈다. 케인이 달려들면서 다이렉트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후반 3분 다시 토트넘은 골을 넣었다. 에릭센이었다. 2선으로 떨어진 볼을 그대로 발리 슈팅했다. 골문 안으로 빨려들어갔다.

AFP연합뉴스 ▶손흥민의 마무리

에버턴은 후반 6분 시구르드손이 한 골을 만회해다. 4-2로 따라붙는 듯 했다. 그러자 10분 후 토트넘이 경기에 쐐기를 박았다. 손흥민이었다. 2선에서 패스가 잘 들어갔다. 센터백들 사이로 손흥민이 볼을 잡았다. 그리고 슈팅, 골네트를 갈랐다. 시즌 8호골, 리그 5호골이었다.

이 시점에서 사실상 경기가 끝났다. 에베턴은 전의를 상실했다. 남은 시간 조금이라도 더 많은 골을 넣으려고 했지만 결국 뜻을 이루지 못했다. 오히려 후반 29분 케인의 추가골이 터져나왔다. 손흥민이 측면을 무너뜨린 뒤 패스해줬다. 손흥민은 어시스트도 하나 추가했다.

손흥민은 후반 33분 교체아웃됐다. 원정응원을 온 토트넘 팬들은 손흥민의 응원가를 불렀다. 에버턴 팬들도 라커룸으로 들어가는 손흥민에게 박수를 보냈다.

이후 토트넘은 모우라 등을 넣으며 마무리 수순으로 들어갔다. 토트넘은 6대2 완승을 거두며 런던으로 돌아갔다.